■ 일반자료실

일반자료실 입춘대길(立春大吉)
2017-02-14 19:49:05
게무로사못살리카 <> 조회수 423
221.162.57.221

<양전형의 제주어로 읽는 세상사 27>

 

입춘대길(立春大吉)

2017년 2월 3일 제민일보연재

“이녀리ᄌᆞ석 보라. 대망셍이만 메조록이 내놘 이불소곱이 갈라져둠서 ᄀᆞ시딱도 안ᄒᆞ는 자부세쪼광, 조반은 먹언댜? 먹엇걸랑 산방더레 나왕 베리에 먹물 진ᄒᆞ게 ᄀᆞᆯ라보저. 경ᄒᆞ고 큰구들에 강 보민 한지 종이가 실 거여. 그 한질 ᄀᆞ로 반 자쯤 세로 두자 반쯤으로 휘와지지말게 ᄏᆞᆺ등이 ᄌᆞᆯ랑 멧 장 ᄀᆞ져오라.” “아바지, 무시거 ᄒᆞ젱 헴수과?” “졸락 나사지 말앙 ᄌᆞᆷᄍᆞᆷᄒᆞ영 시기는냥 ᄒᆞ라. 오널이 샛절드는 날 아니가. 춘축(春祝)을 썽 붙여사켜.“ 산방구석이서 붓덜을 들러박ᄂᆞ려박ᄒᆞ멍 아방이 체족ᄒᆞᆫ다.

“아바지, 입춘이민 봄이 들어산 건디 무사 영 날이 어우꽈? 양력 3월이 뒈사 ᄎᆞᆷ말 봄 아니우꽈?” “그자 분쉬읏이 입벨르는 소리, 석뒛부지 말앙 나 ᄀᆞᆯ은 거나 버륵이 ᄎᆞᆯ리라. 난 이땅 웨방도 가사켜. 게고, 늘랑 오널은 집이 꾼데박아졍 시라이. 샛절드는 날 ᄒᆞᆷ부로 뎅이는 게 아니여. 나야더리, 얼긴 언 날이여.” 닐이 입춘이난 엿날 셍각이 난 ᄌᆞᆨ아본 이왁덜이우다.

입춘(立春)! 24절기 가운디 쳇번차 절기로 태양이 황경(黃經)315도일 때 ‘봄이 선다’라는 뜻이우다. 24절기는 2,000여년 전 고대중국에서 멩글아졋뎅덜 ᄒᆞ고, ‘24절기 천문기상역법’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뒛젠 ᄒᆞᆸ데다. 경ᄒᆞ고 그 절기는 ᄒᆞᆫ ᄃᆞᆯ을 둘로 ᄂᆞ누완 농시ᄒᆞ는 일에 기준ᄒᆞᆫ거렌덜 ᄀᆞᆯ읍데다. 게난, 24절기는 음력이 아닌 양력을 기준ᄒᆞᆫ 겁주. 절기와 절기 ᄉᆞ이가 보통 15일인디 경우에 ᄄᆞ랑 14-16일이 뒈기도 ᄒᆞᆸ네다. 양력 2월부터 다음헤 1월ᄁᆞ지 중 석ᄃᆞᆯ썩, 봄인 ’입춘 우수 경칩 춘분 청명 곡우‘, 름인 ’입하 소만 망종 하지 소서 대서‘, ᄀᆞ슬인 ’입추 처서 백로 추분 한로 상강‘, 저슬인 ’입동 소설 대설 동지 소한 대한‘이 매ᄃᆞᆯ 4-8일광 19-23일 ᄉᆞ이에 ᄎᆞ례로 들어사는디, 매년 ᄀᆞᇀ은 날이거나 가다금 ᄒᆞ를 정도 차이로 대깍대깍 돌아옵네께.

입춘 아시날을 ‘절분(節分)’이옝 ᄒᆞ영 ᄒᆞᆫ 헤 마즈막이라는 뜻이고, 이날 밤을 ’헤넘이‘라고 ᄒᆞ멍 입춘을 새헤 시작이렝 셍각ᄒᆞ는 건 아메도 1년 농시를 시작ᄒᆞᆫ덴 말 닮아마씀. 엿날 입춘땐 집집마다 보통 ’입춘대길 건양다경(立春大吉 建陽多慶):봄이 시작뒈난 크게 길ᄒᆞ곡 경사스러운 일덜이 하영 생기기를 기원함)‘ 따우 춘축(春祝)을 써그네 이문간 대문∙집 지동∙천장∙모커리 앞문 ᄀᆞᇀ은디 붙여놔십주. 엿날사름덜은 입춘이 뒈믄 ᄄᆞ사갈 거난, 입춘 지난 닷새는 샛ᄇᆞ름으로 언땅덜이 녹곡 또 닷새는 겨울ᄌᆞᆷ 자단 버렝이덜이 오몽을 시작ᄒᆞ곡 그 다음 닷새는 물궤기덜이 얼음아래를 돌아뎅긴덴 ᄒᆞ엿젠마씸.

경ᄒᆞ고 제주도에는 탐라국시대부터 ‘입춘풍요기원제’를 ‘입춘굿’으로 지금ᄁᆞ지 ᄒᆞ염신디, 1만 8천여 신덜신디 제주땅 풍요를 비는 제를 지내멍, 액운을 털어치우곡 제주민덜의 무사안녕을 기원ᄒᆞᆸ네께. 이 입춘굿은 제주도 일등심방광 제주목ᄉᆞ∙제주민덜이 ᄒᆞᆫ디 어우라졍 벌이는 ‘화합의 마당’이기도 ᄒᆞ여마씀.

윤ᄃᆞᆯ이 셩 음력 ᄒᆞᆫ 헤가 질어진 헤에는 양력 입춘이 두 번이나 드는디, 경ᄒᆞᆫ 헤는 ‘쌍춘년’ ‘재봉춘’이옝 ᄒᆞ멍 운수가 대통ᄒᆞ는 헤난 시집 장게덜 가민 새스방 새각시가 잘 산뎅 중진ᄒᆞ는 사름덜이 막 추그리곡, 반대로 음력 일년이 ᄍᆞᆯ랑 입춘이 읏인 땐 ‘무춘년’이옝 ᄒᆞ멍 그 헤에 잔치ᄒᆞ민 서방을 저싱더레 ᄆᆞᆫ저 보내게 뒌덴 잔치를 못ᄒᆞ게덜 ᄒᆞ엿덴마씨. ᄆᆞᆫ 씰데기읏고 어지림탕쉬ᄒᆞ는 셍각덜 아니우꽈예. ᄀᆞᆯ안 보난, 2017년도도 쌍춘년(음력 1월 8일광 음력 12월 19일)인게마씀. 게무로사 그 엿날 말덜에 맞촹 잔치ᄒᆞ는 일은 읏일거라양.

하여간이, 입춘이렝 ᄒᆞ는 말이 듣기는 좋지예? 매주낭이 방읏방읏 고장내우는 ᄀᆞ리, 사름덜 ᄆᆞ음광 모든 일덜이 ᄄᆞᄄᆞᆺᄒᆞ곡 ‘입춘대길 건양다경(立春大吉 建陽多慶)’ᄒᆞ시길 기원ᄒᆞ쿠다. (시인/제주어보전회상임이사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