■ 일반자료실

일반자료실 수확의 계절이우다
2016-10-28 09:50:59
게무로사못살리카 <> 조회수 426
112.164.210.140

<양전형의 제주어로 읽는 세상사 20>

 

수확의 계절이우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016년 10월 28일 제민일보 연재

 

“조케야, 이 밤이 어드레 감손?” “경안헤도 삼춘신디 감수다게.” “무사?” “콩이 넘이 익언 날이 괄아노난 콩각지가 막 터졈수다. 장만ᄒᆞ젠 ᄒᆞ난 놉을 빌어사 뒘직ᄒᆞ연예. 경ᄒᆞ난 삼춘, 닐랑 우리 콩 ᄀᆞᇀ이 걲어줘지쿠과?” “기여 경ᄒᆞ라게. 우리 콩도 ᄆᆞᆫ 익어가는 거 닮으난 ᄀᆞᇀ이 수눌멍 ᄒᆞ게. 걲으는 것광 도깨마당질ᄁᆞ지 ᄒᆞᆫ디 ᄒᆞ게.” “게민 경ᄒᆞᆸ주양.”

영덜 수눌아가멍 콩도 장만 ᄒᆞᆯ 때우다. 늦인 봄이 씨를 뿌련 ᄒᆞᆫ 여름 잘 키와 논 겁주. ᄌᆞ작벳디서 검질도 잘 매여주곡 하늘님이 ᄀᆞ물지 말게시리 비도 ᄂᆞ려주곡 태풍에 걲어지지도 말곡 ᄒᆞ여사 콩농시가 잘 뒈는 겁주. 오래 ᄀᆞ물민 몽글아지기만 ᄒᆞ멍 크들 안ᄒᆞ곡 다 익기전이 걲어져 불민 물이 ᄆᆞᆯ라불엉 는착ᄒᆞ여집주기. 이 콩은 뒌장도 ᄒᆞ여먹주마는 섭이 어랑어랑 올라올 때 그 콩잎 ᄐᆞᆮ아당 보리밥에 멜쳇 놩 쌍 먹으민 질룽입주. 요조금 사름덜사 그 맛을 몰를 거우다마는 쉰 넘은 제줏사름덜은 잘 알 텝주양. 요즘사 콩농시 ᄒᆞ는 사름덜이 멧 읏읍주마는 엿날 셍각난 ᄀᆞᆮ는 말입주.

콩장만 만이 아니랑, 낭에 ᄃᆞᆯ린 름덜쾅 물 든 곡석덜 ᄆᆞᆫ 장만ᄒᆞᆯ 때난 농시ᄒᆞ는 사름덜이 ᄒᆞᆫ창 바쁠 때우다. ᄒᆞᆫ 여름 잘 크곡 물당, 아침 ᄌᆞ냑으로 ᄇᆞ름이 석석ᄒᆞ여지곡 써넝ᄒᆞ여가믄, 밧이나 드르이나 산이 이신 라가지 곡석광 매덜이 익엉 털어지는 요 ᄀᆞ리, 수확의 계절이우다. 사름덜은 아으덜 키우는 것도 ‘ᄌᆞ식농시’렌 ᄀᆞᆮ기도 ᄒᆞᆸ데다. 농시ᄒᆞ듯 정성들영 키와사 ᄒᆞᆫ뎅 ᄒᆞ는 말일 텝주. 사름 사는 ᄒᆞᆫ 인생도 나으가 들어가믄 ᄀᆞ실들엇젱 비유도 ᄒᆞᆸ네께.

나 인생에도 ᄀᆞ을이 ᄎᆞᆽ아완 / ᄇᆞ름은 치져진 낭섭을 둥그리멍 / 가젱이를 흥근다 // 매는 어디 이신고 / 나는 ᄉᆞ랑을 꼿 피왓주마는 / 그 매는 궤로움이랏주 / 나는 믿음을 꼿 피왓주마는 / 그 매는 미움이랏주 // 나신디 매란 무신건고 / 목표는 무신건고 / 피어나보젱 ᄒᆞ엿고 / 그것이 나 목표랏주 / 경ᄒᆞᆫ디 나는 소들아 가고 / 소드는 게 목표곡 다른 건 아무것도 아니주 // ᄆᆞᆫ딱 일흠에 불과ᄒᆞ주 / 아척ᄇᆞ름에 골째기가 털엄저 / 밤낭이서 밤이 털어젼 빙색이 웃엄저 / 나도 ᄒᆞᆫ디 웃엄저 - 헤르만 헤세(Herman Hesse)의 詩 『늦가을의 산책』 중에서.

젊아실 때는 인생이 잘도 진 것으로 셍각뒈주마는 늙엉 보믄, 세월이 부영케 터졍 ᄃᆞᆮ는게 보이곡 살아온 날덜이 얼메나 ᄍᆞ른 건지 알아지는 겁주. 인생을 ᄒᆞᆫ 번쯤 연습으로 살앗당 두 번 살아지는 게 아니난, 아명 게꿈 물어가멍 콥이여 발이여 빌어봐도 청춘(靑春)이 두 번 오는 게 아니난, 이 ᄀᆞ슬에 느껴지는 게 ᄒᆞᆫ녁으론 나 인생이 ‘헤멩이문세‘ 닮아도 붸곡, ᄎᆞᆷ 허무ᄒᆞ기도 ᄒᆞ여마씀. 아멩헤봣자 빈 손으로 왓당 빈 손으로 가는 겁주. 자고이래(自古以來)로, 바득바득 모도와 논 거나 맨 말짜에ᄁᆞ지 줸 걸, 꽉 심은 냥 저싱ᄁᆞ지 ᄀᆞ졍갓뎅 ᄒᆞᆫ 말은 들어보들 못헤십주. 아명 버버작작 허대이멍 우기는 사름신디도 그건 ᄉᆞ실이난마씀. 아직 청춘(靑春)인 사름덜! 자꼬 ᄀᆞᆯ악ᄀᆞᆯ악ᄒᆞ난 듣고정치 안헤도 셍각ᄒᆞ멍덜 ᄒᆞ루ᄒᆞ루 보람나게 살아사 ᄒᆞ여마씀.

도깨로 탁탁 마당질이 끗나믄, 물을 솔박으로 거령 높이서 멍석 우터레 비와가멍 ᄇᆞ름에 몬독덜 불리곡, ᄏᆞᄏᆞᆯᄒᆞ게 콩장만을 ᄆᆞ친 후제, 그 콩을 멩글곡 장만ᄒᆞᆯ 때ᄁᆞ지 쿰어안앗단 볼춤읏인 콩고질은 잘 ᄆᆞᆯ류왕 지들커로 써나십주. 오망오망ᄒᆞ던 물 다 빠둰 겁덕뒌 콩고질은, 끗ᄁᆞ장 밥도 ᄉᆞᆱ아주곡 구들도 ᄃᆞᆺᄃᆞᆺᄒᆞ게 헤줍주마씨. 사름덜토 셍각헤 볼 만ᄒᆞᆫ 섭리라양. 자 이제 ᄀᆞ슬이 짚언 시치렁헤졈수다. 잘 거두와사 ᄒᆞᆯ 거 읏인가 ᄉᆞᆯ펴덜 보게마씀.

(시인 / 제주어보전회 상임이사)